mir.pe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3-01-04 20:02:23

바닷물

파일:external/static.news.zum.com/20120605000024_1.jpg
{{{-2 지구상의 모든 바닷물과 지구의 크기 비교.
몹시 적어보이지만, 저 정도면 명왕성과 비슷한 부피이다.

1. 개요2. 특징3. 인간과 바닷물

[clearfix]

1. 개요

바닷물(salt water) 또는 해수()는 바다의 물로, 소금을 비롯한 온갖 무기염류들이 녹아든 함수(鹹水)이다. 지구에 존재하는 물 대부분은 바닷물이다. 반의어는 민물.

2. 특징

대개 바닷물은 투명하지만 미세입자의 산란으로 멀리서 보면 푸른색을 띄며, 플랑크톤이 풍부할 경우 녹색이나 적색을 띠기도 한다. 평균 염도는 3.5%(35psu)[1] 이고, 염화나트륨(염소 55%, 나트륨 30.6%) 이외에도 마그네슘 이온(3.7%), 황산염(7.7%), 칼슘 이온(1.2%), 칼륨 이온(1.1%) 등이 녹아들어 있다. 이 5가지를 통틀어 염류()하고 하며, 이 중 함유량 1, 2위인 염소와 나트륨이 바로 바닷물의 짠맛의 원인이다.[2] 또한 바닷물은 모든 해양생물들이 고향으로 삼은 곳이자 삶의 터전으로, 오늘날 땅 위에서 사는 육상생물들도 모두 바닷속에서 살다가 육지로 진출한 것이다.

표층수온은 주변 대륙의 지열이나 기후 또는 계절에 영향을 받지만 심해수온은 1~2도로 어디서나 일정한 편이다.[3] 바람에 의해 표층수온이 평상시와 다르게 변할 경우 엘니뇨 라니냐 같은 이상기후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사람들이 자주 접하는 유체여서 간과하기 쉬운데, 바닷물은 염분이 강해 엄청나게 부식성이 강한 액체로 스테인리스 스틸같은 것조차 바닷물에 넣어두면 몇 년 내로 부식된다. 이외에도 바닷물에는 다량의 염소 이온이 포함되어 있는데, 이 염소 이온은 금속의 부동태 피막을 파괴하는 성질을 가지기 때문에 부식을 더더욱 가속시킨다.[4] 따라서 금속은 대단히 잘 부식시키나 산과 달리 유기물에는 큰 해가 없다. 만약 바닷물이 유기물까지 부식시킨다면 바다는 생명의 근원이 아니라 죽음의 액체가 되었을 것이다.

염분 덕분에 사람이 조금 더 뜨기 쉽지만, 사해 정도의 염도가 아니면 실질적으로 민물과 차이가 체감될 정도는 아니다.

바닷물이 염도가 높아지면 밀도도 높아지기 때문에 바닥에 가라앉아서 쌓이는데, 이 때문에 사실상 바다 속의 호수가 형성된다.[5] 영어로 brine라고 하면 보통 바닷물이나 소금물을 뜻하는데, 해양생물학 등에서 brine이라고 하면 이 바다 밑바닥에 가라앉은 고염도 바닷물을 의미한다. 이 곳의 염도는 그야말로 사해 수준이라서 대부분의 해저 생물들이 부주의하게 헤엄쳐 들어갔다가 산 채로 젓갈이 되어서 최후를 맞이한다. 박테리아나 먹장어 등 일부 생물만 살아남으며, 호수마다 박테리아들이 고유의 생태계를 형성하고 있어서 연구 대상이 되고 있다.


바닷물의 밀도차 분리는 특수한 환경 하에서 지상에서도 볼 수 있는데, 북극 인근에서 관측된다. 덴마크 세상의 끝이나 알레스카가 이 현상을 볼 수 있는 대표적인 지역이다.

3. 인간과 바닷물


* 민물이 부족한 중동에서는 바닷물에 있는 염분을 제거하여 식수를 만드는 해수 담수화 시설들이 존재한다. 이와는 반대로 바닷물을 일부러 증발시켜 천일염을 만들기도 한다.


[1] 지구역사에서 지금이 싱거운 편에 들어간다고 한다. 연구결과로는 캄브리아기의 평균 염도는 5.0%정도였고 점점 낮아졌다고(이유: 염화나트륨이 이런저런 이유로 암염으로 퇴적되면서 바닷물의 염도는 낮아졌다고 한다.) 한다. [2] 19세기 영국의 챌린저 호가 3년 6개월 간 세계 60여 개의 해역을 돌며 해양조사를 실행한 결과, 어느 바다의 물이든 염류의 비율은 모두 동일하다는 것이 밝혀졌는데, 이를 '염분비 일정의 법칙'이라고 한다. [3] 이것을 이용해서 전기를 만드는게 해양 온도차 발전(thermal difference generation) [4] 그래서 통상적인 환경에서라면 매우 치밀하고 단단한 부동태 피막이 내부를 보호해 쉽게 부식되지 않는 알루미늄이나 티타늄과 같은 금속들도 바닷물에 장시간 접하게 되면 부식되어 버린다. [5] 스펀지밥의 끈끈이 호수가 이것을 모티브로 하고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