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4-05-03 17:30:56

폴 랜드

파일:paul-rand.jpg
폴 랜드
Paul Rand
본명 페레츠 로젠바움(Peretz Rosenbaum)
출생 1914년 8월 15일, 미국 뉴욕 브루클린
사망 1996년 11월 26일, 미국 코네티컷 노워크
국적
[[미국|
파일:미국 국기.svg
미국
]][[틀:국기|
파일: 특별행정구기.svg
행정구
]][[틀:국기|
파일: 기.svg
속령
]]
학력 프랫 인스티튜트 (1929-1932)
파슨스 디자인 스쿨 (1932-1933)
아트 스튜던트 리그 (1933-1934)
직업 그래픽 디자이너, 아트디렉터, 교수
가족 부모 이작 예후다 로젠바움, 레아 로젠바움
배우자 앤 빙클리 (1949~1960)
마리온 스와니 랜드 (1975~1996)
링크 공식 사이트
1. 개요2. 상세3. 생애4. 평가5. 기타

1. 개요

미국의 디자이너.

2. 상세

미국 그래픽 역사상 절대 빠질 수 없는 인물로 세계적로 유명한 IBM, ABC 방송국, CBS 방송국, UPS 등 다수의 기업 로고를 디자인했으며 세계의 그래픽 디자인을 이끌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반 세기동안 광고 디자인과 타이포그래피 분야에서 많은 영향을 끼쳤다.

1930년대부터 광고 디자인, 기업 아이덴티티, 타이포그래피 등 훌륭하고 독창적인 디자인을 많이 선보였다. 특히 트레이드 마크 색깔의 다양성, 심볼의 역할, 포장 디자인과 정치 디자인에서의 유머는 그가 평생을 탐구해왔다.

3. 생애

파일:0*SD4eDnzXzj9H4pDr.jpg
학교에서 작업하고 있는 폴 랜드

1914년 미국 브루클린에서 태어나 프랫과 파슨스 디자인 스쿨에서 공부했다. 여기서 그의 경력을 4번의 시기로 구분할 수 있는데 1935년, 23세 나이에 에스콰이어의 아트디렉터로 일하면서 첫 번째 경력이 시작되었다. 이때 폴 랜드는 특유의 독특한 스타일과 타이포그래피를 19세기 문자에 결합한 디자인을 선보였는데 이는 여러 예술가들에게 영감을 주었으며 모더니즘, 기발함과 단순함에 열중하게 만드는 계기가 되었다.
파일:randcochran.jpg
파일:coronettop.jpg
1944년, Jacqueline Cochran의 잡지 광고 1945년, 와인회사의 광고[1]

두 번째는 1941년 에스콰이어 아트디렉터를 내려놓고 광고 디자이너로 활동을 시작했는데 '소비자가 그들의 지식을 활용해서 광고 메시지를 해독하고 이해한다'는 소위 New Advertising이라는 새로운 용어를 창출하기도 했다.
파일:6cf1bc9b20e6fb29975a8a332788d620.jpg 파일:20130502-015947.jpg
미국의 컴퓨터 회사 IBM 스티브 잡스가 세운 NeXT
파일:ABC(미국) 로고.svg 파일:1a3b2bcd8c6513f11c2b64930471d71a.gif
미국의 방송국 ABC 미국의 물류회사 UPS

세 번째는 현재까지도 회자되고 있는 세기의 유명 로고를 제작하는데 바로 IBM, ABC방송국, CBS방송국, UPS 등의 로고 디자인이다. 이 로고는 디자인 역사상 큰 획을 그은 로고로 단순함이라는 기초에 충실하고 눈에 잘 띄며 각 기업의 컨셉에 완벽하게 맞아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로고의 상당수는 오랜 시간이 지난 현재까지도 많이 사용되고 있다.
파일:폴 랜드 저서.jpg
1993년, '디자인, 형태 그리고 혼돈' 1996년, '라스코에서 브루클린까지'

그의 네 번째 경력은 Cooper Union에서 교육자로서 시작되었는데 예일 대학교에서 1956년부터 1993년까지 그래픽 디자인 교수로 활동했다. 그는 교육기관 및 유명 디자인 관련 기관에서 수없이 많은 상을 수상받았고 그래픽 디자인에 대해 저서를 쓰기도 했다.

1996년 사망하기 바로 직전까지 강의 세미나, 전시 등 왕성한 활동을 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었다.

4. 평가

폴 랜드를 천재라고 평가했던 뉴바우하우스의 라즐로 모호이너지(Laszlo Moholy-Nagy)는 폴 랜드에 대해 "시적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이자, 사업가 이상주의자인 동시에 현실주의자이다. 폴 랜드는 필요(need)와 기능적(function)인 견지에서 생각한다. 그는 그의 문제를 분석할 수 있지만 그의 환상은 무한하다"고 말했다.

물론 안 좋은 평도 있다. '극단적인 모더니스트',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보수주의자'. 심지어 그의 애제자였던 제시카 헬펀드는 그를 '성급하고 용서없고 견디기 힘든 사람'이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 오만함, 완고함, 타협할 줄 모름, 가차없음 같은 말도 그를 묘사하는 많은 표현 중 하나이다. 여기에 그의 마지막 저서 <폴 랜드, 미학적 경험(라스코에서 브루클린까지)>에 적힌 헌사가 '나의 모든 친구들과 적들에게'라는 걸 생각하면 그가 참 많은 적을 두고 살았던 듯 하다. 그러나 그에 대해 저런 말을 내뱉는 사람들조차 나중에 가서는 그의 통찰력, 독창성, 혹은 현대 그래픽 디자인계에 끼친 영향 등을 언급한다.

5. 기타



[1] 폴 랜드가 추구했던 유머러스한 표현이 돋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