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8-29 01:00:54

산돌/폰트 목록

파일:상위 문서 아이콘.svg   상위 문서: 산돌
폰트 목록 산돌구름 산돌네오
문서가 있는 서체
맑은 고딕 나눔글꼴 IBM Plex Sans KR
한길체 Sandoll 격동 본고딕

1. 개요2. 폰트 목록

1. 개요

산돌이 제작한 폰트를 정리한 문서이다.

2. 폰트 목록

폰트명 연도 종류 폰트 설명
02 2000년 3종[1] 산돌 02는 펜글씨의 자유로운 분위기가 느껴지는 손글씨이다.
단아체로 큰 호응을 얻었던 단아 손영희의 작품으로 펜글씨의 자유스러운 분위기를 최대한 살렸고
보와 기둥의 굵기를 같게 하여 펜글씨의 속도감과 부드러움을 훌륭하게 표현하였다.
4B연필 2008년 3종[2] 산돌 4B연필은 연필이 주는 아날로그 느낌을 담은 대표적인 팬시폰트이다.
손으로 직접 쓴 듯한 느낌이 드는 세리프의 자연스러운 표현이 특징이며,
독특한 모듈을 통해 세련되고 우아한 느낌이 들도록 디자인되었다.
60 1987년 5종[3] 산돌 60은 산돌의 탈네모꼴 폰트 중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널리 사용되고 있는 조합형 서체이다.
글자 폭이 글자의 구조적인 특징에 따라 적절하게 주어지므로
한 글자 내의 시각적 밀도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식으로 제작된 서체이다.
겨울밤 2017년 1종 산돌 겨울밤은 붓의 부드러운 움직임과 천천히 쓸 때 나오는 번짐을
그대로 살려 질감을 표현한 캘리그라피 폰트이다.
동그랗고 부드러운 형태로 포근하고 아기자기한 느낌과 함께
겨울밤에 내리는 소복한 눈송이의 이미지를 떠올리게 한다.
격동고딕 2014년 1종 산돌 격동고딕은 격변하는 과도기적 시대상을 현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한 고딕체 폰트이다.
가상바디 안에 꽉 찰 정도의 레터페이스와 굵은 줄기, 날카로운 맺음,
속공간에 따라 변형되는 낱자 형태 등을 기본 속성으로 잡고 작업을 진행했으며,
출시 후 압도적 카리스마와 임팩트가 눈길을 끈다.
이런 이유로 각종 산업군은 물론이고 더불어민주당의 당로고 사용 이후
청와대 정책 홍보 등에서도 사용되는 인기 있는 폰트로 급부상했다.
2010년대 후반~2020년대를 상징하는 강조용 폰트로 봐도 될 정도.
격동명조 2016년 1종 산돌 격동명조는 격변하는 과도기적 시대상을 현대적 관점으로 재해석한 명조체 폰트이다.
네모틀에 꽉차는 격동고딕과 같은 모듈을 갖고 있으며, 획을 끓어서 들어올려치는 한자 서예의 특징과
다소 경직된 내릿점으로 납활자의 물성을 표현한 부분이 인상적이다.
광수 2000년 3종[4] 산돌 광수는 인기웹툰 <광수생각>의 저자 박광수의 손글씨를 폰트로 만든 것이다.
그림 뿐 아니라 글씨체에서도 작가의 재치를 고스란히 엿볼 수 있으며,
모듈 자체가 대단히 특이한 구성으로 이루어진 탈네모꼴 글씨로 큰 인기를 끌며
다양한 영역에서 사용되어 산돌의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광수들풀 2003년 3종[5] 산돌 광수들풀은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과 들풀체의 자연스러움이 어우러진 폰트이다.
잘 알려진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서정적인 들풀체의 이미지를 조합하여
다정하면서도 톡톡 튀는 신선함을 연출하였다.
광수명조 산돌광수명조는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친숙한 명조체의 이미지를 가져온 폰트이다.
잘 알려진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명조체의 이미지를 조합하여
너무 튀지는 않으면서 재미있고 상큼한 글꼴을 만들어 냈다.
광수블러 산돌 광수블러는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미래적인 느낌의 블러효과를 조합한 폰트이다.
자유로우면서 아기자기한 광수체의 모듈에 블러 효과를 통한 미래적인 느낌을 부여하여
곡선과 리듬감을 살리면서 디자인적인 재미를 높이는 시너지 효과를 낳았다.
광수뽀리 산돌 광수뽀리는 광수체에 재치와 재미를 더한 폰트이다.
기존 달리 단단한 자소의 표현과 개성있는 해석을 통해
광수체의 매끈한 아웃라인과 달리 약간 거친 느낌의 아웃라인으로 디자인했다.
광수에세이 산돌 광수에세이는 한 폭의 수채화가 연상되는 펜글씨 느낌의 감성 폰트이다.
자유로운 느낌의 기존 광수체와는 달리 서정적이고 감성적인 느낌을 한껏 살린 서체로
메마른 감성의 현대인들에게 수채화나 에세이를 전달하듯 따뜻한 느낌을 전할 수 있을 것이다.
광수연서 산돌 광수연서는 작가의 손글씨가 그대로 느껴지는 만년필 느낌의 폰트이다.
광수생각의 저자 박광수가 직접 쓴 손글씨로
획마다 작가의 재치와 감성과 더불어 만년필의 특징이 잘 살아있다.
광수타이프 산돌 광수타이프는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수동타자기 느낌을 살린 폰트이다.
잘 알려진 광수체의 자유로운 모듈에 고전적이고 클래식한
타이프체의 이미지를 입혀 새로운 스타일의 폰트가 탄생했다.
광수투 산돌 광수투는 기존 광수체의 자유로운 느낌이 한 층 업그레이드된 폰트이다.
광수생각의 저자 박광수의 필체 느낌이 더 강하며
기존 광수체보다 더 자유롭고 자연스러운 느낌을 살려 표현해 광수체를 좋아했던 사용자들은
또 하나의 강력한 지원병을 얻은 셈이라 할 수 있다.
남계연담 2001년 1종 산돌 남계연담은 궁체로 또박또박 써내려간 느낌의 옛글씨 폰트이다.
남계연담은 작자 미상의 필사본으로서 한국정신문화원에 소장되어 있는 고소설인데
여기에 적힌 궁체정자 글씨의 사선미, 역학미, 조화미, 여백미를 살려 표현하였다.
너랑나랑 2008년 3종[6] 산돌 너랑나랑은 자유분방한 획의 변화가 아기자기하게 느껴지는 폰트이다.
획 길이나 굵기의 변형을 통해 재미있고 풍성한 느낌을 가지도록 제작했으며
특별히 장식적인 요소는 없지만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느낌의 매력적인 글꼴이다.
넌내게반했어 2010년 3종[7] 산돌 넌내게반했어는 자연스러운 손글씨에 개성과 엉뚱함이 담긴 폰트이다.
부드러운 느낌의 글자이지만 정렬되지 않은 자유로운 글줄에서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개성과 엉뚱함을 느낄 수 있으며 포인트로 하트가 나비처럼 날아다니는
효과를 적용하여 신세대의 풋풋한 사랑을 표현하고자 하였다.
달토끼여행 2008년 3종[8] 산돌 달토끼여행은 경쾌하고 독특한 리듬감이 특징인 폰트이다.
획의 재미있는 변형을 통해 글꼴이 자유분방하고 다양한 느낌이 들게 제작했으며
각 낱자가 모여서 정렬된 모습이 색다른 리듬감을 나타내는 매력적인 글꼴이다.
독수리 1992년 3종[9] 산돌 독수리는 독특하면서 우아한 글자의 돌기가 잘 살아있는 폰트이다.
날카로우면서도 우아한 곡선 돌기로 글자를 작성한 것이 특징으로
독수리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그 돌기 모양이 독수리의 부리를 닮았다.
러블리핑크 2014년 3종[10] 산돌 러블리핑크는 귀여운 손글씨에 아기자기한 장식이 포인트인 폰트이다.
정직하게 쓰여진 정갈한 글씨 곳곳에 어눌한 형태의 자소를 의도적으로 더해서
도도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가진 여고생의 느낌을 사랑스럽고 밝게 표현했다.
레몬사이다 2014년 3종[11] 산돌 레몬사이다는 키치적인 느낌의 폰트로 붓글씨와 복고적인 요소가 함께 느껴진다.
탄산이 톡톡 터지는 시원한 사이다의 맛이 연상되기도 하며
자유롭지만 가볍지만은 않은 서체로 제목용이나 광고에 쓰이기 적합하다.
마스카라 2010년 4종[12] 산돌 마스카라는 좁은 글자 폭이 엣지있고 세련되게 느껴지는 폰트이다.
날씬하다는 느낌까지 드는 좁은 글자 폭은
세련된 신세대 여성의 모습을 연상시키며
글자마다 강조된 세리프는 마치 진한 마스카라로 화장한 것도 같다.
가로 획과 세로 획 굵기에 차이를 두어 단조로울 수 있는 디자인에 변화를 주었다.
맵시 1997년 3종[13] 산돌 맵시는 여성스러우면서도 도도한 분위기를 가진 폰트이다.
획수가 많은 한글을 최대한 단순화한 서체로서 여성적이며
부드러우면서도 날카로운 느낌을 가미하여 도도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맵씨 2017년 1종 산돌 맵씨는 남성 패션 플랫폼 MAPSSI와 진행한 콜라보 프로젝트 폰트이다.
MAPSSI의 심볼인 불꽃을 모티브로 삼아 젊음의 에너지가 표현되도록
직선으로만 설계하여 힘찬 느낌을 주며,
열정적이고 자유로운 젊음의 이미지를 위트와 B급 감수성을 통해
유머러스하게 표현하고자 했다.
무소 1997년 3종[14] 산돌 무소는 단순한 구조에 거친 획과 단단한 이미지를 지는 폰트이다.
거칠고 단단해 보이는 획이 특정적이나 기둥 부분에 두 줄기의 홈을 따내어 부드러운 느낌도 유도하였다.
백종열펜 2009년 3종[15] 산돌 백종열펜은 백종열 감독이 네임펜으로 쓴 독특한 감성의 손글씨 폰트이다.
영화와 CF로 유명한 백종열 감독이 직접 쓴 손글씨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으며
색연필의 느낌(백종열펜)과는 다르게 깔끔한 선처리의 네임펜으로 제작하여 차분한 느낌을 가지고 있다.
백종열필 산돌 백종열필은 색연필로 써서 백종열 감독의 손글씨 특징이 잘 드러나는 폰트이다.
영화와 CF로 유명한 백종열 감독이 직접 쓴 손글씨를 바탕으로 제작되었으며
색연필의 질감을 살릴수록 폰트가 무거워지는 단점을 보완하여 사용자의 불편함을 최소화하였다.
2000년 3종[16] 산돌 붐은 다소 굴절되고 왜곡된 형태의 언밸러스한 느낌의 폰트이다.
렌즈나 필터를 통해 보여지는 굴절된 이미지를 형성화하여
왜곡되고 언밸러스한 모듈을 사용하여 각 글자마다 독특한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여기에 블러 효과까지 적용하여 부드러운 느낌을 가미하였다.
소금 2002년 3종[17] 산돌 소금은 각지고 모난 외형이 독특하면서 정갈하고 서정적인 느낌의 폰트이다.
서체의 획마다 굵기 차이가 확연하여 개성이 강하면서도
누구에게나 필요한 소금처럼 여러모로 사용할 수 있는 서체이다.
1993년 3종[18] 산돌 숲은 전나무 숲을 보는 듯한 아름다운 인상의 폰트이다.
글자 돌기 부분의 우아한 곡선이 매우 장식적이고 아름답게 느껴지며
전나무가 모여 숲을 이루듯 조판된 본문이 아름답게 느껴진다.
스페이스 2002년 3종[19] 산돌 스페이스는 우주의 행성 또는 컴퓨터 비트의 이미지를 형상화한 폰트이다.
이름에서 느껴지듯 미래적인 느낌의 기하학적 형태로 디자인되었으며
자소 하나 하나가 절제된 형태를 유지하면서도 블러 효과를 적용하여 개성적이고 재밌는 느낌을 준다.
안단테 2016년 1종 산돌 안단테는 리듬감 있는 형태와 수수한 디자인을 통해 클래식한 느낌을 준 폰트이다.
느리게 연주하기라는 뜻의 음악 용어 Andante에서 모티브를 얻었으며,
영문 폰트 Bodoni를 연상시키는 콘트라스트와 세리프의 표현으로
딱딱한 고딕에서 우아하고 여성적인 느낌을 살렸다.
오동통 2019년 6종[20] 산돌 오동통은 두꺼운 매직으로 쓴 글씨를 연상시키는 동그랗고 귀여운 인상의 폰트입니다.
'ㅁ', 'ㅅ', 'ㄷ' 등에서 손글씨의 획을 느낄 수 있으며, 꺾임이나 획의 모양이 둥글둥글한 느낌을 줍니다.
또한 스타일별로 웨이트를 구분해 기본 텍스처인 Basic과 텍스처의 Bling,
털실 같은 느낌의 Fluffy를 다양한 곳에 재미있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두꺼운 웨이트와 둥근 획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일러스트나 만화책의 제목같이
친근하고 캐주얼한 용도에 사용하기에 좋습니다.
이동진 2002년 3종 산돌 이동진은 목판에 새겨진 자유분방한 생동감이 특징인 폰트이다.
동요 작사가이자 동화 작가인 이동진은 손으로 쓴 글씨를 목판에 그대로 옮겨 파서 찍어낸 글자꼴로
일반적인 디자인 과정을 통해서 만들어 내지 못하는 자연스러운 생동감과 자유분방한 기품을 담아냈다.
인디언소녀 2016년 5종[21] 산돌 인디언소녀는 레이어와 오브제를 조합해 입체적인 표현이 가능한 레이어 폰트이다.
발랄하고 천진난만한 소녀의 감성을 컨셉으로 잡아 이름처럼 인디언을 연상시키는 커치한 문양과
오가닉한 이미지를 그래픽 모티브로 표현해 감성적이고 독특한 스타일을 연출했다.
종이학 2002년 3종[22] 산돌 종이학은 기본 명조에 자유로운 모듈을 적용하여 새로운 느낌을 주는 폰트이다.
하나의 기본 서체를 바탕으로 세 가지의 개성이 표현되는 퓨전 서체로
초성, 중성, 종성의 크기와 모양, 위치에 변화를 주어 그 구성과 느낌이 전혀 색다르다.
천년 1997년 3종[23] 산돌 천년은 고풍스런 이미지와 현대적인 리듬감이 조화롭게 어울린 폰트이다.
전체적인 획에 리듬을 주어 세련된 이미지를 연출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느낌을 강조하여 부드럽고 생동감이 넘치도록 표현했다.
코믹스텐실 2019년 2종[24] 산돌 코믹스텐실은 자소를 오려내 공간을 채우는 스텐실 기법을 적용한 산돌의 세 번째 스텐실 폰트다.
꽉 찬 모듈과 ㅅ, ㅈ, ㅊ의 달리는 듯한 형태로 디자인된 획의 특징들이 에너지 넘치고 즐거운 느낌을 준다.
또한 Shadow 패밀리를 사용하면 따로 효과를 주지 않아도 유쾌한 임팩트를 전달할 수 있다.
엉뚱하고 액티브한 이미지를 연출하거나 임팩트가 필요할 때, 방송자막이나 헤드라인용으로 사용하면 좋다.
또한 Adobe-KR-9 규격이 적용되어 기존에 표현하지 못했던 뷁, 똠양꿍 같은 표현들이 가능해졌다.
크레용 1998년 1종 산돌 크레용은 크레파스의 자연스런 질감과 느낌을 그대로 살린 따뜻한 느낌의 폰트이다.
종이에 직접 크레파스로 원도를 제작하여 아웃라인 서체로 제작하였으며
이로 인해 제작하면서 많은 어려움이 따랐던 서체로 조합형으로만 표현이 가능하다.
퍼즐 1998년 2종[25] 산돌 퍼즐은 글자끼리 겹치는 모습이 퍼즐처럼 맞물리는 것이 특징인 폰트이다.
글자의 획이 매우 두꺼우면서도 귀여운 모습의 제목용 폰트로
자소와 자소가 퍼즐과 같이 맞물리게 하기 위해 선이 아닌 면의 분할로 디자인하였다.
프레스 2017년 2종[26] 산돌 프레스는 시대의 거울 프로젝트의 네 번째 결과물로 쉴 새 없이 생산되며
발전하는 대중문화의 속도감을 표현한 폰트이다.
무게감이 느껴지는 꽉찬 획과 개성있는 복합모임꼴, 넓고 낮은 모습의 자폭,
그리고 무엇보다 대량생산의 속도감이 느껴지는 기울기가 특징이다.
피카소 1998년 3종[27] 산돌 피카소는 이름에서 느껴지듯 회화적이며 이국적인 느낌이 풍기는 독특한 폰트이다.
글꼴의 무게 중심을 아래쪽에 둔 채 유화의 느낌을 가져와 부드럽게 곡선을 주었고
각각의 자소의 강약을 다르게 하여 동적인 느낌을 표현하는 데 주력하였다.
호요요 2018년 1종 산돌 호요요는 산돌 최초로 시도하는 가변폭 폰트입니다.
기존에 선사하지 못했던 새로운 경험을 줄 수 있는 실험적이고 유쾌한 서체를 생각하며 제작했습니다.
틀과 형식을 깨는 파격적인 폰트인 만큼 폰트의 이름 또한 특별한 의미를 담는 것이 아니라
같은 글자가 반복될 경우 가변폭이 적용되는 폰트의 특징에서 따왔습니다.
꽉 찬 네모꼴을 기본으로 하지만 타이핑할 경우 예측할 수 없는 가변폭을 갖고 있으며
같은 글자를 반복 입력했을 때도 동일한 효과가 나타납니다.
※ 동어반복글립은 adobe 계열의 프로그램에서만 사용 가능하며
'문맥 대체(Contextual alternates)' 기능을 활성화 해야 합니다.


[1] L, M, B [2] L, M, B [3] L, R, M, SB, B [4] L, M, B [5] L, M, B [6] Light, Medium, Bold [7] Light, Medium, Bold [8] Light, Medium, Bold [9] L, M, B, CB [10] Light, Medium, Bold [11] Light, Medium, Bold [12] Light, Medium, Bold, Extra Bold [13] Light, Medium, Bold [14] L, M, B [15] L, M, B [16] L, M, B [17] L, M, B [18] L, M, B [19] L, M, B [20] Basic, Bling, Fluffy, Holiday, Journey, Life [21] Basic, Serif, Line, Pattern, Texture [22] Regular, Unbalance, Blur [23] L, M, B [24] Basic, 3D [25] Black, White [26] Original, Basic [27] L, M, 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