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r.pe (일반/밝은 화면)
최근 수정 시각 : 2022-09-07 21:53:31

갈바니

1. 루이지 갈바니2. 더 로그의 등장인물

1. 루이지 갈바니

Luigi Aloisio Galvani
(1737~1798)

이탈리아의 해부학자이자 생리학자. 개구리 뒷다리에 전기가 흐르는 금속이 닿으면 경련을 일으킨다는 것을 시작으로 한 일련의 이론을 정립했는데, 이를 동물전기 이론-갈바니즘이라고 부른다. 비록 그의 동물전기 이론은 틀렸음이 밝혀졌지만 이를 통해서 볼타가 전기가 생기는 원리를 발견하고 전지를 만들게 된 계기가 되었다.

볼타 전지로 유명한 알레산드로 볼타와는 절친한 친구 사이였는데, 볼타가 앞장서서 그의 동물전기 이론에 반대하자 둘은 단칼에 철천지원수로 변해버렸고, 갈바니즘은 사이비 과학으로 매도당했다. 그래서 후대에 갈바니즘이 2차 창작물에 다루어지면 연금술 카테고리로 마법과 같은 선상에서 다루어지게 된다.[1]

하지만 그의 동물전기 이론은 신경의 발견과 뉴런들의 작동 원리가 후대에 해명되면서 완전히 틀리지는 않았음이 증명되었다. 즉, 현대의 심장 제세동기 등은 모두 마지막까지 올라가면 갈바니의 이름을 만나게 된다. 오히려 심장은 스스로 전기를 만들어서 흘러보내는 독특한 기관이다.

현대에도 그의 이름은 검류계(galvanometer)[2], 갈바니 전지(galvanic cell) 등에 남아 있다. 또한 동물전기 이론은 후에 프랑켄슈타인이라는 과학소설- SF 장르의 시초가 되는 작품을 낳게 된다.

2. 더 로그의 등장인물

팔마 교단의 이단심문관. 풀네임은 갈바니 호리스. 피의 성자라는 칭호가 있다. 막장스러운 팔마 교단, 그 중에서도 흔히 마녀사냥에 대한 인식을 드러내곤 하는 이단심문관인데 거기에 더해 이런 흉흉한 칭호를 가진 인물이라는 것에서 그가 얼마나 잔혹한 광신도인지 알 수 있다. 팔마 교단의 배타적이고 잔인한 정책과 그의 성격이 맞물려, 주로 무고한 사람에게 누명을 씌워 억지로 이단으로 만들어 화형하는 것이 일상이다.

일단 신앙심은 매우 깊고, 이 때문에 마력도 강력하다. 그래서 이단심문관의 소양인 회복 마법 감지는 물론이고, 정령 소환 같은 것도 가능하다. 또한 팔마스폰이기 때문에 강력한 재생력을 갖고 있다. 정품 팔마스폰이기 때문에 에스페란자 국가공안국 공안요원보다 안정성도 뛰어나고, 머리만 남아도 머리 혼자서 나머지 육체를 재생시키며 떠드는 것까지 가능할 정도다.

카이레스 윈드워커 일행과 상당한 악연으로 엮인 관계로, 카이레스가 갖고 있는 로그마스터 컨팬디움 중 문장의 목걸이를 노리면서 여러 번 일행을 궁지에 몰아넣는다. 상당한 실력자이기 때문에 중반까지는 카이레스도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강적이었다. 다만 진짜배기 강자들에게는 상대조차 되지 않는지, 카이레스의 몸을 빌린 스트라포트 윌라콘에게는 한 합에 반토막이 나고, 벨키서스 레인저의 스트라이더들도 '재생력은 죽지만 않는 거다'라며 암살 훈련 표적 혹은 해부용 교보재 같은 거로 쓰면 된다고 할 정도로 가지고 논다.

작품 중후반부에 메이파를 이용해 카이레스를 끌어내고, 그 과정에서 메이파를 참혹하게 살해[스포일러]하며 작품 내 최고의 악역으로 남고, 카이레스를 도발하여 환염의 미카엘로 각성시킨다. 이후 환염의 미카엘로 각성한 카이레스에게 죽기 직전까지 갔다가 이내 스스로의 이성을 되찾은 카이레스를 비웃으면서 괴물에 가까운 모습으로 변하여 싸우지만 결국 패배하여 목만 남는다.

이후에는 머리만 남은 상태로 도구처럼 취급되는 수난을 겪다가 결국 카이레스의 옛 친구 뒤스띤의 영혼을 되찾는데 사용되어 지옥으로 떨어지게 된다. 그야말로 인과응보. 팔마스폰이 꽤 가치가 있는지 화살이 무한으로 충전되는 카트리지도 덤[4]으로 얻어, 리피팅 보우건에 달아 사용한다. 카이레스 본인은 진정 팔마가 신도를 아낀다면 지옥에서 구원하겠지만 그건 내 알 바가 아니라면서 신경쓰지 않고, 이후 작중에서 언급도 없다.

캐릭터의 모티브는 장미의 이름에 등장하는 이단심문관, 정확히는 그의 열받게 하는 태도라고 한다. 다만 작가나 독자나 그 정도의 캐릭터는 아니라고 인정한다.


[1] 그럼에도 불구하고, 갈바니와 볼타는 토론 와중에 서로의 주장에 이치에 맞는 점이 있으면 언제나 존중했고 각자의 주장을 아예 틀렸다고 깎아내리지도 않았다. 둘은 이 일을 계기로 사이가 멀어지기는 했으나 그 후에도 언제나 신사적인 토론을 했다. 이후 볼타는 나폴레옹 보나파르트에게 의탁하여 사망할 때까지 대과학자의 권세를 누리게 되지만 갈바니는 서재에서 아무도 알아봐주지 않는 연구에만 쓸쓸히 몰두하다가 죽었다. [2] 전류가 흐르는지를 확인하는 기기. [스포일러] 강간살인했다. 메이파는 귀여우면서도 강단있고 카이레스를 좋아하는 일종의 히로인 후보이자 여동생 느낌이라서 나름 인기가 많았는데, 그런 캐릭이 끔찍하게 살해당하자 이 이후로 더 로그는 물론 홍정훈 작품을 일체 안 보게 됐다는 독자도 있다. [4] 원래 목적은 뒤스띤의 영혼을 구하는 것이었으나, 악마를 다루는 방법을 잘 아는 류카드 드래곤 베인이 주 목적은 숨기고 덤 취급해야 협상에서 꿀리지 않는다며 여러가지 보물과 함께 덤으로 영혼을 끼워서 협상한다. 그리고 협상을 진행하며 이거 쳐내고, 저거 쳐내고... 하다가 '에이, 악마놈 드럽게 짜게 구네. 그럼 이거라도 내놔' 식으로 남은 것이 영혼과 카트리지다.